싸이고 감성커뮤니티
Loading...
 
사는 얘기 - 마리  


토크박스 > 사는 얘기 > 공포.무서운토크 >
작성자 : 대령 보스톤 (IP : 59.20.***.***) 관심: 0   조회: 797   날짜: 2015. 08. 25. 11:48:13
실시간 인기검색어 이하율 71구시포 70lpga 70
주소퍼가기 :: http://view.cygo.net/life_story/41651/535
"자.여기가 우리가 살 새집이다." "와! 엄청 하얗다." 난 32살의 유부남이다. 아내가 없는. 3년전 우리가족은 바다로 여행을 갔었다. 그곳에서 아내와 나의 딸 마리가 깊은 바다에 빠져버렸고, 난 결국 마리만을 구하고 말았다. 그 하얀 집 내부는 굉장히 넓었다. 마리에겐 2층의 5개의 방중 맨 오른쪽에 있는 끝방을 주었고, 난 1층의 맨 끝방을 골랐다. 내방에서 바로 윗층이 마리에 방이기에, 왠지 안심이 되기 때문이다. "마리야 잘자." '쪽' "아빠도 잘자." '딸깍' 마리의 방에 불을꺼주고 천천히 1층으로 내려갔다. 1층 내 방에서 커피 한잔을 마시며 문서를 작성하고 있을때, 윗층에서 작은 소리가 들렸다. 마치 사람의 말소리 같은. 난 뛰어서 2층으로 올라갔다. '쾅' "마리야!" 마리는 태연한듯이 날 쳐다보고 있었다. "응? 왜 아빠?" "너 누구랑 이야기 했니?" "응.나 엄마랑 이야기 하고 있었는데 아빠가 오니까 가버렸어." 순간 등에는 식은땀이 흘렀다. "마..마리야.. 오늘은 아빠랑 자자.." 난 마리를 데리고 1층으로 내려갔다. 다음날,난 평소 친하던 존 교수에게 찾아가서 나의 논문을 건네며 슬쩍 어제의 일을 꺼냈다. "저...교수님.사실은 어제..." 난 그 이야기를 다 했고 교수는 잠시 생각하더니 말했다. "아마도 죽은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만들어낸 환상을 보는것 같아." "하지만 그이는 3년전에 죽었는데 왜 지금에서야 환상을 보는거죠?" "새집에 와서 엄마와 함께 살고싶다는 생각도 들고.. 아마 그래서 일걸세. 내가 좀 연구해 볼테니.자네는 집에서 쉬고있게." 난 교수의 연구소를 나와 집으로 갔다. 도착하니 하늘은 벌써 어둠이 깔려있었다. "마리야." 마리는 내려오지 않았다. "마리야?" 난 약간의 걱정을 가지고 2층방으로 올라갔다. "히힛" 웃음소리가 들렸다. 재빨리 뛰어서 방에 들어갔더니 마리는 또 허공에대고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마리야!" "아빠? 엄마가 또 갔어." "엄마는 없어!3년전에 죽었다니깐 왜자꾸 그래!" "아빠..." 마리의 눈에 눈물이 맻였다. "마..마리야 아빠가 미안해..." 난 우는 마리의 옆에서 자장가를 불러주고 마리를 재웠다. 다음날 '따르르르릉' '철컥' "여보세요?" "어..나..날세...존교수..." 존교수는 평소와 다르게 굉장히 떨었고 목소리도 쉬어있었다." "왜 전화를..." "마리! 자네딸 마리말일세! 3년전 그 사고로 엄마와 함께 죽었다는구만!" "네?" "지..진짜야! 내가 확실히 조사를 해봤는데.." '철커덕' 난 수화기를 내려놓았다. 내 뒤엔 마리가 아무일 없다는 듯이 웃고있었다. "아빠. 아빠 머리위에 엄마가 있어. 난 마리를 데리고 근처 깊은 산속으로 데리고 갔다. 그리고 난 마리를 그자리에 묶어두고 내려왔다. 그러나 그날밤 마리는 다시 문을 두드렸고,난 이번엔 마리의 다리까지 잘랐다. 마리는 비명한번 지르지도 않았다. 마리를 이번엔 거의 400km정도 되는곳에 데려다 놓고 와버렸다. 그러나 그날밤 마리는 다시 우리집 문을 두드렸고, 난 너무놀라 묻고 말았다. "어..어떻게...." "히히.아빤 그것도 몰라? 발없는 마리 천리간다."




작은관심에 자료를 올려주신 보스톤님은 울고 웃는답니다.




사는 얘기  
담당조교: ˚언㉡i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관심 날짜
5월14일 19시이후부터 거짓 신고자는 짠밥 100%로 몰수 합니다
성인클럽 이용시 로그인후 이용 가능 합니다
세상넋두리는 감성이야기 게시판이 아닙니다.
이중아이디 활동에 대한 규제를 강화합니다 [19]
[작은공지]하루를 마감하는 공개일기장은 [12]
[작은공지]사는얘기분류 공지드립니다. [34]
38359 동부화재 친구소개 이벤트 좋네요 [1] 대령 나나2227 563 07.12
38358 정말 오랜만에 왔네요 대령 부산이노베이션 3037 07.05
38357 싸이고 운영자님 [2] 대령 씡紐 3451 06.10
38356 밥 맛있게 먹는 방법 훈련병 권매니져 2717 03.11
38355 지구의1년과 화성의1년 [2] 대령 씡紐 2269 02.25
38354 통일의 지름길 [1] 대령 씡紐 3573 09.23
38353 첫사랑의 추억 [2] 대령 씡紐 4185 09.23
38352 TV 채널도 다수결로.. ㅋㅋㅋ [2] 대령 지성이홧팅 2381 09.02
38351 캠핑을 다니는 사람들의 생각 [2] 대령 스키장가자 3615 09.02
38350 여자들의 은근슬쩍 자랑질 ㅋㅋ 대령 민채에욤 3409 08.31
38349 전역연기 할껄.. 대령 켁켁켁>.< 1421 08.30
38348 멜라민 파동 기억하는 사람? 대령 민채에욤 1033 08.25
38347 [reddit] 친구같은 탈출캡슐! 대령 섹시한병아리 899 08.25
38346 군대에서.. 대령 하하보이1 931 08.25
38345 마리 대령 보스톤 799 08.25
38344 진자 군생활 힘들었습니다. [1] 대령 바람녀 1217 08.25
38343 유감이라는 소리를 하다니 [1] 대령 *라스트걸* 1123 08.25
38342 헤어지자는 너의 말을 듣고 정신 .. [1] 대령 바람녀 1571 08.25
38341 오늘 집에갈때 [1] 대령 ~화이트~ 861 08.25
38340 같이 먹으면 맛있는데 [1] 대령 개구리밥머리 825 08.25
38339 대리운전시키고 어처구니 없던썰.... [1] 대령 백세주 2559 08.25
38338 회사에서 지적질 잘하는상사 [1] 대령 바람녀 1615 08.25
38337 요즘 너무 피로하고 그런데요.... [2] 대령 재석아알바 2375 08.25
38336 슈퍼지구 대령 뾰로롱O.o 979 08.24
38335 가장 작은 블랙홀 대령 아잉쩐다 857 08.24
38334 공포 2화 대령 켁켁켁>.< 923 08.24
38333 공포 1화 대령 섹시한병아리 873 08.24
38332 제대 연기 햇습니다 [1] 훈련병 hyuni^^ 1075 08.24
38331 휴가 짤릴거 같네요 [1] 대령 보스톤 995 08.24
38330 배가 고픈데 안고픈 느낌 [1] 대령 윤티스트 1469 08.24
38329 전쟁 무섭네요 [1] 대령 *라스트걸* 1411 08.24
38328 보이스 피싱 엄청 나더라구요 대령 썬키스트 2029 08.24
38327 잘사는건지 모르겟네요 [1] 대령 이뿐세희 567 08.24
38326 요즘 혼자가 참좋네여 [1] 대령 Ŀøγё ㉵ё 727 08.24


123456789101112131415